?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토요산책] 충무공 정신을 생각하며
황원갑 <소설가·한국풍류사연구회장>








오는 28일은 이순신 장군이 이 땅에 오신 지 460 주년이 되는 날이다. 그분의 탄신일을 맞아 다시 한번 불굴의 이순신 정신과 역사교육의 중요성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 더군다나 중국의 고구려사와 발해사 탈취 책동에 이어 일본의 우익역사교과서 문제와 독도영유권 주장 등 주제넘고 금도를 넘은 망언망동에 강력하게 맞서기 위해서도 이순신 정신의 부활이 더욱 절실하다.


이순신 정신이란 무엇인가. 한마디로 말해서 죽기를 각오하고 싸우는 것이다. 이순신은 명량해전을 앞두고 이렇게 말했다. “살려고 하면 죽을 것이요, 죽기를 각오하면 살 것이다(必生卽死 必死卽生).” 그런 필사의 각오로 싸웠기에 원균의 칠천량 패전으로 거의 다 전멸하고 남은 13척의 전함으로 500여척의 왜적 대함대를 물리치는 세계사에 유례없는 기적적인 대첩을 이뤘던 것이다.

돌이켜보건대 이순신은 단순히 명장이었을 뿐만 아니라 열세를 우세로, 수세를 공세로, 위기를 기회로 반전시킨 탁월한 지도자였다. 이러한 출중한 리더십은 오로지 이순신만의 비상한 지휘철학에서 비롯된 것이다. 세종대왕이 역사상 가장 훌륭한 정치 최고경영자(CEO)였다면 이순신은 최고의 군사 CEO라고 해도 지나침이 없다.

이순신의 54년에 걸친 일생은 죽을 곳과 때를 찾아다닌 눈물겨운 고행이었다. 그러한 이순신의 비장하고 비상했던 일생에서 우리는 탁월한 위기극복의 지혜를 배워야 하고 지도자는 출중한 최고경영자의 리더십을 배워야 한다. 오늘과 같이 국난에 버금가는 국내외적 난관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이순신 정신의 부활이 절실히 필요하다. 오늘날 우리에게는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이순신 정신, ‘죽기를 각오하고 싸우면 살 길이 열린다’는 이순신의 결사적이고 필사적인 구국정신이 그 어느 때보다도 절실하다.

전쟁에 임해서는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고 불리한 여건 속에서도 필승의 신념과 비상한 전략 전술로 백전백승한 불세출의 명장 이순신, 그는 노량해전에서 순국할 때까지 조국에 대해서는 지극한 충성심으로 헌신했고, 가정에서는 극진한 효성과 자애를 다했으며, 부하들은 너그러운 포용력으로 감싸주고 창의력을 길러주는 등 참다운 삶의 길을 제시해줬다.

재삼 강조하거니와 지금 우리는 불굴의 이순신 정신이 절실히 필요한 비상한 시기를 맞았다. 난국을 넘어 또다시 국난의 위기를 맞았기 때문이다. 북핵 문제를 둘러싼 한반도 정세가 언제 어떤 양상으로 돌변할지 모르는데 경제는 좀처럼 회복될 줄 모르고 있다. 빈부격차는 갈수록 벌어지고 국민의 고통지수도 갈수록 높아만 가고 있다. 세대간의 갈등에 겹쳐 진보니 보수니 하는 남남갈등도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여기에 결코 좋은 이웃이라고 할 수 없는 중국의 역사왜곡과 탈취망동에 이어 일본의 우익교과서와 독도영유권 주장 같은 천벌받을 만행도 그칠 줄 모르고 있다. 하지만 국가경쟁력은 갈수록 떨어지는데 정치ㆍ경제ㆍ사회ㆍ문화ㆍ안보 모두 제자리걸음이 아니라 뒷걸음질을 치고 있으니 어찌 이를 두고 난세요, 국난이라고 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난제가 켜켜이 쌓여만 가고 시국이 이처럼 어지러운데도 오늘 이 시대를 리더십 부재시대라고 한다. 시절이 이처럼 수상하기 그지없음에도 불구하고 지도층에 있는 사람들은 나라 살리기에 주력하기보다는 허황한 명분이나 공리공명에 매달려 허송세월을 하고 있으니 리더십 부재시대라고 하는 것이다. 그런 까닭에 우리에게는 이순신과 같이 탁월한 지도자의 비상한 통솔력과 살신성인한 구국정신이 더한층 절실하다는 말이다.

이순신 장군의 탄신일을 맞아 다시 한번 장군의 거룩한 정신을 가슴 깊이 되새기자. 이순신 정신의 강떪?천번만번 거듭해도 부족함이 없다. 역사의 교훈을 되새기자. 국제정세가 미묘한 오늘날 나라를 생각하는 이순신 정신의 부활이 절실하다.




입력시간 : 2005-04-22 16:59



?Who's 마스터

profile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 지역내소비가 살기좋은 지역을 만듭니다.   컴생컴사 2017.04.18 467
19 [펌글] 지역내 소비 유인으로 지역경제 성장을... 생각과 느낌   admin 2016.09.21 633
18 [펌글 - 바다폰관련모음]   마스터 2013.12.28 3464
17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 정의사회는 어디로 갔는가  fileimage 마스터 2013.05.08 12692
16 [퍼온글]미국이 ,북한 핵시설을 공격 한다면?  image 컴생캠사 2013.03.18 9367
15 인도 성폭행 사건: 행인들이 피해자를 돕지않은 진짜 이유는?  image 마스터 2013.01.09 25948
14 안녕하세요~ ^^오늘은 돈 떼어먹고 달아난 前 고객님들에게 밀린 임대료 받아내는 방법입니다   컴매니아 2012.10.25 9821
13 가게앞 계단에 방뇨를 못하게하는 방법이 없을까요..? 비공개 질문 3건 질문마감률100%2004.12.23 05:572   짤라부러?? 2012.10.24 10307
12 40년 지방은행에 예치된 '박정희 계좌' 비밀은<그리운 나라, 박정희>67년부터 설립되는 지방은행들에 축하예금 넣어  image 포승대표 2012.10.04 8532
11 중1 딸둔 40대엄마 "차라리 전두환시절이…" 울분  image 컴생컴사 2012.08.03 8275
10 크게 속았다… 대형마트의 뻔뻔한 거짓말대형마트들의 거짓말 "지역 고용창출"  image 마스터 2012.07.19 41528
9 자기자본 없는 분양아파트 구입 arc**** 질문 3건 질문마감률100%2011.12.06 18:010   컴매니아 2012.04.04 25342
8 하루하루 바쁘게 살다보면, 잊고살기 쉬운것들을 알수있는곳   마스터 2012.01.19 29700
7 외신도 평창이 평양이 아니라는데 공동개최?<칼럼>  image 마스터 2012.01.19 34020
6 MB "검찰 경찰 밥그릇싸움 한심해" "국토해양부만 그런게 아니라 다 그랬다"  image 마스터 2012.01.19 8825
5 이베이지마켓, 이베이옥션, 왜 나만 몰랐을까??   마스터 2012.01.19 12017
4 [시사회] 김도균 감독의 다큐멘터리 영화 <천안함>  image 마스터 2012.01.19 8481
3 [퍼온글] 참여연대의 이상한 '천안함 조작'의 진상  image 마스터 2012.01.19 32608
» [토요산책] 충무공 정신을 생각하며 - 황원갑 소설가_한국풍류사연구회장   마스터 2012.01.19 9553
1 27명의 인간삐라...북한이 송환 거부하는 이유 - 장진성 객원논설위원   마스터 2012.01.19 9568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사용자 로그인